• 성경검색
  • 전체게시글 검색

KJB문서

  • 킹제임스성경
  • KJB문서

너희는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말에 더하거나 거기에서 빼지 말고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주 너희 하나님의 명령들을 지키라.
(신명기 4장 2절)

  • 400년이란 세월이 지난 뒤에도 여전히 우뚝 서 있는 킹제임스 성경조회수 : 8987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6년 4월 18일 11시 2분 58초
  • 안녕하세요?
     
    이 글은 한마음 미션의 고정인 자매님께서 다음 글을 번역해 주신 것입니다.

    400 years later, King James Bible still stands up(2011년 1월 21일 캐나다의 유명 신문  The Star의 기사, 킹제임스 성경 400주년 반포 기념)
    http://www.thestar.com/news/insight/2011/01/21/400_years_later_king_james_bible_still_stands_up.html
     
    이 글은 킹제임스 성경 400주년 반포를 기념하기 위해 2011년 1월 21일 캐나다의 유명 신문  The Star가 작성한 기사입니다.
     
    제목처럼 내용은 “400년이란 세월이 지난 이 시간에도 킹제임스 성경이 우뚝 서 있다”는 것입니다.
    이런 글을 통해 킹제임스 성경에 대한 확신을 갖기 바랍니다.
    신실하게 번역해 주신 고 자매님에게 감사드립니다.

    샬롬
     
    패스터
     
    -----------
    400년이란 세월 이후에도 여전히 우뚝 서 있는 킹제임스 성경
     
    400년 전에 처음 출판된 킹제임스 성경은 고전적인 문체로 성경들 가운데에서도 단연 표준성경으로 자리 잡고 있다.
     
    1611년 이전에, 성경은 인쇄되어 나올 때 오류, 부적절한 단어, 그리고 오타들로 가득했으며 적당한 부수로 인쇄되어 루스리프식(낱장의 용지를 자유롭게 바꾸어 꽂을 수 있도록 만든 장부나 공책)은 10실링에, 제본식은 12실링에 팔렸다. 하지만 1611년, 제임스 왕의 칙허가 날인된 새로운 영어 성경이 런던에서 출판되고 그 성경은 세상의 역사를 바꾸게 된다. 
     
    셰익스피어와 밀튼을 연상시키는 고전적인 문체와 시와 산문의 장엄한 운율을 갖춘 킹제임스 성경은 이 세상에 처음 나온 지 400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성경의 표준으로 자리 잡고 있다.
     
    비록 고어를 많이 사용하지 않는 수십 개의 다른 성경들이 일정 부분 킹제임스 성경을 대체하긴 했지만, 킹제임스 성경은 영어를 사용하는 이들의 의식 속에 파고들었다.
     
    최근 킹제임스 성경의 출판기념을 축하하며 클링켄보르그(Verlyn Klinkenborg)는 킹제임스 성경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말했다. 
     
    개신교(프로테스탄트) 교회들에게 킹제임스 성경은 필수품이 되었다(로마 카톨릭과 동방정교회는 외경이 포함된 다른 성경들이나 구약에 추가된 책들을 읽음). 이것은 수없이 팔려 나갔고 17세기 말경부터 20세기 중반쯤에 이르기까지 킹제임스 성경은 단순히 ‘성경’(The Bible) 혹은 ‘흠정역’(Authorized Version)으로 불렸다.
     
    토론토 대학의 토마스 피셔 레어 북 도서관의 캐어풋(Pearce Carefoote)은 “킹제임스 성경은 우리에게 글을 읽는 방법과 아름답게 글을 쓰는 방법을 확실히 알려 주었다.”라고 말했다. 토마스 피셔 레어 북 도서관은 킹제임스 성경의 기념일을 축하하며 90여 권의 역사적인 성경들을 전시할 예정이다. 
     
    6년 동안 계획되어 2월 7일부터 6월 3일까지 진행될 이번 전시는 매우 희귀한 1611년 킹제임스 버전과 역사 속에서 중요한 다수의 영어성경들을 전시할 예정이다. 오리지널 킹제임스 성경이 마지막으로 전시되었던 건 100년 전 캐나다에서였다.
     
    도서관의 보도자료는 다음과 같이 기록한다.
     
    킹제임스 성경의 감미로운 산문과 시적 스타일은 불과 한 세대 안에 성경 자체를 상징하게 되었고, 현대에 이르러서도 하나님의 말씀이 한 치의 모순 없이 히브리어나 그리스어로 드러난 것이 아니라 엘리자베스 1세 시대에 사용되던 영어로 드러났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을 정도이다.
     
    캐어풋은 이전 시대의 여러 성경들 가운데서 우뚝 서게 되었다는 이유로 킹제임스 성경을 따로 놓고 보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하며 킹제임스 성경과 셰익스피어가 영어 산문에 “엄청난 영향”을 미쳤다는 것을 인정한다.
     
    “피스메이커 킹”으로 알려진 스코틀랜드 6세였던 제임스 1세는 종교적 형식으로부터 벗어난 분명한 믿음을 얻고자 노력했던 청교도들과 로마 카톨릭 교회와 여전히 비슷한 면이 많았던 영국 국교회 사이의 종교적 분쟁을 가라앉히고자 하는 열망이 있었다. 제임스 왕은 “상충되는 모든 요구들이 화해를 이루고 모든 파벌들이 편안해지는 사회”를 갈망했다.
     
    갈등의 뿌리 중 하나는 충돌하는 교회들끼리 서로 다른 성경을 사용한다는 사실이었다. 청교도들은 제네바 성경을, 영국 국교회는 비숍 성경을 읽으며 각각 자신들의 원문이 더 우수하다고 선포했다. 그러므로 1604년, 제임스 왕은 햄튼 코트 궁전에서 회의를 열어 성경의 새로운 번역본에 대한 의견을 발표했다. 
     
    제임스 왕은 영국 국교회 멤버로서 최고로 학식이 높고 신앙심이 깊은 47(54)명의 학자들을 모집했다. 이들은 그들의 목적을 성경의 새로운 번역본을 만드는 것이 아닌 “좋은 것을 더 좋게, 혹은 많은 좋은 것들 중에서 하나의 으뜸가는 좋은 것(one principal good one)을 만드는”것이라고 밝혔다. 그들이 이 일을 위해서 사용할 수 있는 자료는 아주 많았다. 
     
    성직자였던 세인트 제롬이 서기 400년경에 히브리어와 그리스어 원문 성경을 라틴어로 번역한 성경이 그 중 하나이다. 벌게이트로 알려진 이 성경은 약 1000년간 카톨릭 교회에서 사용 되었다. 옥스퍼드 신학자였던 존 위클리프는 벌게이트를 사용하여 성경을 영어로 번역하기 시작했고, 그 과정은 1388년경에 그의 제자에 의해 완성되었다. 또 다른 종교개혁자인 윌리엄 틴데일은 1526년에 신약성경을 영어로 번역하여 최초로 인쇄하는 업적을 남겼다. 히브리어와 그리스어 원문을 직접 번역한 틴데일은 ‘쟁기질하는 소년’까지 성경을 쉽게 읽을 수 있도록 간결하고 힘이 넘치는 스타일의 영어를 사용했다.
     
    틴데일의 번역본 중 3,000권 정도가 독일에서 인쇄되었고 많은 양이 영국으로 밀수되었다. 당시 영국에서는 많은 이들이 이단으로 몰려 체포되거나 화형을 당했고, 틴데일 역시 벨기에에서 화형에 처해졌다. 하지만 제임스 왕의 명령에 따라 7년간 번역을 맡았던 학자들은 틴데일의 번역본이 영감을 준다고 생각했던 것이 분명하다. 틴데일 번역본의 80(60-70)퍼센트 정도가 킹제임스 성경에서 사용되었다고 추정되기 때문이다.
     
    청교도들은 킹제임스 성경을 싫어했고, 학자들도 그 성경의 오류들을 지적하는 것을 즐겼으며, 대중들도 50년 전에 출판 된 교양 있는 제네바 성경을 더 선호했기 때문에 킹제임스 성경은 보편적으로 인기가 있는 성경은 아니었다.
     
    하지만, 그 당시에 사용되던 단순한 영어로 쓰여 출판 된 킹제임스 성경은 많은 평민들의 눈을 열어 주었고, 1700년대에 와서는 성공회와 개신교 교회들에서 독보적인 영어번역본으로 사용되었다. 킹제임스 성경은 천주교의 라틴 벌게이트 버전을 대체하며 영어를 사용하는 학자들과 교육받은 대중들을 위한 표준 성경으로 자리 잡게 된다.
     
    비록 더 현대적이고 이해하기 쉬운 버전들이 주류를 차지하고 있긴 하지만, 킹제임스 성경은 오늘날에도 여전히 사용되어지고 있다. 캐어풋은 다음과 같이 말한다.
     
    개인이 사용하는 언어가 계속 변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기도를 할 때 사용하는 언어도 계속 변화하기를 교회 일부가 바라고 있다. 셰익스피어는 그의 시와 산문의 아름다움 때문에 높이 평가를 받지만, 그 언어로 사람들이 하나님께 기도를 드리지는 않는다.”
     
    God’s Secretaries: The Making Of The King James Bible의 저자인 아담 니콜슨은 이러한 평가절하를 한탄한다.
     
    킹제임스 성경의 페이지 한 장, 한 장을 넘길 때마다 경험할 수 있는 전통, 지성, 목적의 아름다움과 명확성, 신념의 확고함, 그리고 압도적이고 마음을 울리는 경건함의 결합을 영국 교회에서 경험하는 것은 현재 불가능하다.
     
     
    캐나다 바이블 소사이어티의 생산 및 유통 이사 코피에테르스(Joel Coppieters)는 킹제임스 성경이 NIV나 NRSV만큼 인기가 많지는 않아도 여전히 “수요가 상당히 많다”고 말했다. 코피에테르스는 캐나다 바이블 소사이어티 영어 사업의 10퍼센트에서 15퍼센트 정도가 킹제임스 성경으로 구성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킹제임스 성경 400주년 기념 에디션을 출판하기 위해 영국 비즈니스 파트너와 협력 중에 있다(참고로 전 세계 성서공회들은 천주교의 주도로 연합성서공회의 감독들 받으므로 자연히 KJB를 많이 찍을 수 없음).
     
     
    이 특별한 에디션은 윌리엄 틴데일에게 뿌리를 두고 현재까지 사용되는 “giving up the ghost,” “my brother’s keeper,” “salt of the earth,” “scapegoat,” “filthy lucre,” “sign of the times,”와 같은 킹제임스 성경의 많은 영어구절들을 강조할 예정이다.
     
    성경의 선구자 위클리프와 틴데일은 평민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이해할 수 있도록 말씀을 “바꾸었다”는 이유로 이단으로 몰려 추방되었다. 그렇다면 킹제임스 성경은 왜 성공한 것일까?

    코피에테르스는 그 이유를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많은 학자들과 성직자들이 성경을 평민들도 읽을 수 있도록 해주어야 한다고 확신했다. 그리고 바로 이러한 신념으로 제임스 왕이 칙령을 내렸을 때 교황의 심기는 매우 불편했을 것이다. 킹제임스 성경은 영국 국교회와 로마 카톨릭 교회의 차이점을 강조했기 때문에 왕은 교황이 그것을 원하지 않는다는 걸 잘 알고 있었다. 영국 국교회의 많은 학자들과 성직자들은 이것을 매우 좋은 영적 기회로 보았기 때문에 제임스 왕의 칙령에 전혀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