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경검색
  • 전체게시글 검색

성경교리

  • 성경공부
  • 성경교리

모든 성경 기록은 하나님의 영감으로 주신 것으로 교리와 책망과 바로잡음과 의로 교육하기에 유익하니
(디모데후서 3장 16절)

  • 시조새만이 진화론의 핵심일까요?조회수 : 6007
    • 작성자 : 송호
    • 작성일 : 2012년 6월 22일 18시 0분 52초
  • 중학교 때 처음 시조새라는 말을 들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지금과 마찬가지로 과학 교과서에 시조새는 공룡과 새의 중간형이다 라고 되어 있었습니다. 중간에 교회를 잠깐 다닌 적은 있지만, 창조와 진화의 차이도 잘 몰랐고 제가 공부하는 책상 앞에 어머니께서 주신 성경책이 먼지만 뽀얗게 쌓여 덩그러니 놓여 있었습니다. 제게 중요한 것은 교회를 가는 것이 아니라 공부를 열심히 좋은 대학을 가는 것이었거든요. 대학을 입학하여 한 학기 다닌 후 입대하게 되었습니다. 군대 가서 훈련병 때 아무 생각 없이 세례 받으라니까 받았습니다. 군대에서는 명령에 무조건 복종해야 하니까 그랬을까요? 그 때 만약 세례 받은 채로 죽었으면... , 지옥으로 직행했을 것입니다. 군대에서 종교 행사가 있으면, 신병 때는 초코파이도 먹고 목사님 앞에서 말씀 전하실 때 뒤에서 조용히 잘 수 있는 아주 절호의 기회를 놓칠 수가 없었습니다. 제게는 기독교는 종교일 뿐이었습니다.

     

    얼마 후, 하나님의 은혜로 구원받고 회심한 후, 열심히 봉사했습니다. 참 기뻤습니다. 제대한 후 복학해 보니 머리는 참 나빠졌는데, 전공 공부는 힘들기만 했습니다. 이걸 계속 따라가야 되나? 어느 날 기독교 서점에서 신비한 인체 창조 섭리’(김종배 글/국민일보사)를 읽고 도전을 받았습니다. , 하나님께서 나도 창조하셨구나. 조금 지나서 하나님께서 좋은 기회를 주셨습니다. 교수님께서 인류의 진화 과정에 대해 리포트를 제출하라는 것이었습니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부터 에렉투스, 사피엔스 등등까지였지요. 저는 진화가 아니라 창조가 믿어졌기 때문에 창조와 진화를 비교해서 리포트를 제출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기발하죠? 에구구, , 리포트를 내주시는 교수님의 의도도 잘 모르면서 정신 못 차리고 있었습니다. 참고로 그 교수님께서는 교회에서 말씀도 전하시면서 진화론을 믿으시는 장로님이셨습니다. 어쨌든 두 권 정도의 책들을 참조해 진화와 창조를 비교해서 리포트를 제출했습니다. 그렇다면, 학점은? 보기 좋게 D학점이었나? 점수는 낮았죠. 그 때 리포트를 제출하면서 개인적으로 내린 결론은 창조든 진화든 믿음에 불과하다류의 내용이었습니다.

     

    믿음 생활하면서 시간이 조금 흘렀습니다. 지금은 대학 다니면서 리포트 쓰며 내린 결론이 맞구나 하는 생각을 해 보게 됩니다. 나중에 읽게 된 진화론은 새빨간 거짓말이다라는 책을 읽으면서 내 믿음이 맞았구나 라고 생각했습니다. 현재 관찰한 사실을 가지고 논리를 전개해야 하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창조론이든 진화론이든 믿음에 기반하게 되는 것이죠.

     

    요즘 교과서개정추진회에서 시도하는 교과서에서의 시조새 삭제 운동을 보면서 착잡함을 느낍니다. 저는 오직 하나님께서 창조하셨다 라는 사실을 믿고, 한국 창조과학회를 통해서 얼마나 많은 도움을 받았는지 모릅니다. 교개추 소속의 많은 성도들이 기도하면서 일을 진행하시는 것으로 믿습니다. 하지만, 우선 순위를 바로 잡아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요즘 고2 상의 물리,화학,생명과학,지구과학 교재를 정리하여 쓰면서 느끼는 것은 이전과 달리 진화론이 교묘한 형태로 널리 퍼져 있다는 것입니다. 핵심 문제는 우주는 어떻게 시작되었고, 생물, 인간의 기원을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입니다. 예를 들면, 물리에서는 빅뱅(대폭발) 우주론이 전면에 등장했습니다. 우주가 폭발해서 시작되었고, 오랜 시간에 걸쳐 식어 왔다. 화학에서는 불이 처음에 등장하면서 교과서에 원시인 그림(우가우가! 하는 듯한)이 등장합니다. 오히려 2학년 생명 과학1 에는 시조새 얘기 없습니다. 3학년 생명과학2에 가야 진화가 나오거든요. 지구과학에서는 원시 태양계, 지구가 어떻게 불바다(!)에서부터 만들어졌는지가 앞 부분에 나옵니다. 그리고, 가장 핵심인 몇 억년 이야기는 중간중간 감초처럼 등장하죠. 교묘하게.

     

    그들은 이 사실 즉 하나님의 말씀으로 말미암아 하늘들이 옛적부터 있었고 또 땅이 물에서 나와 물 가운데 서 있는 것을 일부러 알려 하지 아니하느니라.”(벧후 3:5)

     

    그러나 주의 날이 밤의 도둑같이 오리니 그 날에는 하늘들이 큰 소리와 함께 사라지고 원소들이 뜨거운 열에 녹으며 땅과 그 안에 있는 일들도 불태워지리라.”(벧후 3:10)

     

    오히려 학교 과학 교과서에서는 성경에서 미래에 있을 것이라고 하는 불타는 일들을 오히려 과거의 일로 써 놓고 있습니다. 저는 오히려 섬찟합니다. 사람들이 은연중에 앞으로 일어날 일을 알고 있는 듯해서요.

     

    오히려 진화론의 핵심은 연대기의 길이가 길다는 것과 관련 있다는 것을 아셔야 합니다.

    이르되, 그분께서 오신다는 약속이 어디 있느냐? 조상들이 잠든 이래로 모든 것이 창조의 시작 이후부터 있었던 것 같이 그대로 계속 되느니라, 하리니”(벧후 3:4)

    위의 성경 말씀을 과학 내용으로 보면 영국의 허턴이라는 사람이 주장한 동일 과정설입니다. 찰스 다윈에게도 엄청난 영향을 끼친 사람이지요.

     

    시조새를 교과서에서 끌어내고 싶다면, 빅뱅도 끌어내고, 원시인도 끌어내고, 원시 태양계, 지구, 지질 연대에 관한 문제도 모두 공립학교 교과서에서 끌어내야 할 것입니다.

    창조라는 사실에 대한 믿음과 진화라는 종교적인 믿음은 결코 타협을 볼 수 없는 지점에 서 있기 때문입니다.

     

    교회에 맡겨 주신 아이들의 영혼이 걱정스럽습니다. 진화론으로 도배되어 있는 공립학교를 다니면서 믿음을 잘 지킬 수 있을까? 힘을 얻어서 잘 살 수 있을까? 현재 한국의 공립학교들은 이미 무신론과 진화론으로 바뀌었습니다. 증거가 무엇이냐고요? 다윈이 주장한 자연 선택설 의 핵심 내용 중 하나는 ‘Survival of the fittest(적자 생존)’입니다. 다시 말하면 당시 산업 혁명 사회를 일종의 서바이벌 게임의 장으로 본 것입니다. 진화론의 심각성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시조새 한 마리를 가지고 따질 일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만인의, 만인을 위한 투쟁이 난무하고 배려가 없는 서바이벌 진화론으로 가득찬 학교로 변하고 있는 중이라면 적응하지 못하는 아이들은 도태되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사람이 그런 존재 밖에 안 됩니까?

     

    우리 아이들을 하나님께 속한, 하나님의 사람들로 키우기 위한 길은 기도하며 가르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시조새 논쟁과 같은 소모적이고 끝이 없는 투쟁보다는 저희들에게 맡겨진 어린 영혼들에게 창조주 하나님에 대해 부지런히 가르치고 무신론적 공립학교 시스템의 해악에서 건져내며, 가르침에 대한 부모의 권위를 회복하는 일이 우선되어야 할 것입니다. 또한 성경 변개, 진화론, 유신론적 진화론 등으로 타협하는 사람들과 과감히 분리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밖에 있는 자들을 판단하는 일이 나와 무슨 상관이 있으리요? 안에 있는 자들은 너희가 판단하지 아니하느냐? 그러나 밖에 있는 자들은 하나님께서 판단하시나니 그러므로 그 사악한 자를 너희 가운데서 내쫓으라.”(고전 5:12-13)

     

    그런 면에서 미국의 홈스쿨링 부모들과 기독교 학교 운영자들은 현명했습니다. 영어를 잘 해서 현명한 것이 아닙니다. 성경적인 분리를 실천했기 때문입니다. 영어가 아닌, 성경 중심으로 모든 과목을 가르쳤습니다. 또한 킹 제임스 성경을 사용했습니다. 앞으로 NIVNKJV로 바뀌지 않을까 하는 염려도 듭니다만, 한국의 기독교 대안학교에서는 밥 존스 교재를 쓴다 하면서 영어 성경을 NIVNKJV로 쓰는 정신 사나운 일들이 많습니다. 그러니, 성경이 중심이 아니라 영어가 중심이 되고 유학 가는 것이 중심이 되는 볼썽 사나운 일이 벌어지는 것입니다. 그래도 우리 하나님께서는 긍휼과 사랑의 하나님이십니다.

     

    혹시나 유학을 준비하시거나 유학생 분들께서는 혹시나 마음 상하시지 않으시기를 원합니다. 제 의도는 하나님의 말씀을 높이는 것보다는 영어, 외모, 스펙, 엘리트주의에만 마음을 쏟는 것을 많이 봐 와서 말씀드리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창조물에 불과한 시조새에 우리의 정신을 쏟기보다는, 저부터 우리 주변들의 영혼들과 어린 영혼들을 부지런히 가르치고 그들에게 정신을 쏟기 원합니다. 중고등부 교사인 제가 먼저 더욱 정신 차리도록 같이 기도해 주시면 참 감사하겠습니다.

     

    이제 네 젊은 시절에 네 창조자를 기억하라. 곧 재난의 날들이 이르기 전에 혹은 네가 말하기를, 내가 이 해들을 기뻐하지 아니하노라, 하는 그런 해들이 가까이 이르기 전에 해와 빛과 달과 별들이 어두워지기 전에 혹은 비가 온 뒤에 구름들이 되돌아오기 전에 기억하라.”(전도서 12:1-2)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2-07-18 14:46:49 자유게시판에서 복사 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