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경검색
  • 전체게시글 검색

성경교리

  • 성경공부
  • 성경교리

모든 성경 기록은 하나님의 영감으로 주신 것으로 교리와 책망과 바로잡음과 의로 교육하기에 유익하니
(디모데후서 3장 16절)

  • 아버지란 누구인가?조회수 : 4705
    • 작성자 : 허광무
    • 작성일 : 2011년 5월 24일 14시 58분 13초
  • 한참 전에 본 글인데 여기에 올려 봄니다.
     
     
    아버지란 누구인가?

    아버지란 기분이 좋을때 헛기침을 하고
    겁이 날때 너털웃음을 웃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자기가 기대한 만큼 아들딸의
    학교 성적이 좋지않을때 "괜찮아,괜찮아"하면서도
    속으로는 몹시 화가 나는 사람이다.

    아버지의 마음은 먹칠을 한 유리로 되어있다.
    그래서 잘 깨지기도 하면서 속은 잘 보이지 않는다.
    아버지란 울 장소가 없기에 슬픈 사람이다.

    아버지가 아침 식탁에서 성급하게 일어나서
    나가는 장소(그곳을 직장이라고 한다)에는
    즐거운 일만이 기다리고 있는 것만이 아니다.
    아버지는 머리가 세개 달린 용과 싸우러 나간다.
    그것은 피로와 끝없는 일과 직장 상사에게 받는 스트레스다.

    아버지란 "내가 아버지 노릇을 하고 있나?
    내가 정말 아버지다운가?"하는 자책을 날마다 하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자식을 결혼 시킬때 한없이 울면서도
    얼굴에는 웃음을 나타내는 사람이다.
    아들딸이 밤늦게 돌아올 때에 어머니는 열번 걱정하는 말을
    하지만 아버지는 열번 현관을 쳐다본다.

    아버지의 최고의 자랑은 자식들이 남의 칭찬을 받을 때이다.

    아버지가 가장 꺼림칙하게 여기는 속담이 있다. 그것은
    "가장 좋은 교훈은 손수 모범을 보이는 것이다"라는 속담이다.
    아버지는 늘 자식들에게 그럴듯한 교훈을 하면서도
    실제 자신이 모범을 보이지 못하기 때문에 이 점에 있어서는
    미안하게 생각도 하고 남 모르는 콤플렉스도 가지고 있다.

    아버지는 이중적인 태도를 곧잘 취한다.
    이유는 아들 딸들이 나를 닮아 주었으면 하고 생각하면서도
    나를 닮지 않아 주었으면 하는 생각을 동시에 하기 때문이다.

    아버지에 대한 인상은 나이에 따라 달라진다.
    그러나 그대가 지금 몇살이든 아버지에 대한
    현재의 생각이 최종적이라고 생각하지 말라.
    일반적으로 나이에 따라 변하는 아버지의 인상은

    4세때 : 아빠는 무엇이나 할 수 있다.
    7세때 : 아빠는 아는 것이 정말 많다.
    8세때 : 아빠와 선생님중 누가 더 높을까??
    12세때 : 아빠는 모르는 것이 많다.
    14세때 : 우리 아버지요? 세대차이가 나요.
    25세때 : 아버지를 이해하기는 하지만, 기성세대는 갔습니다.
    30세때 : 아버지의 의견도 일리가 있지요.
    40세때 : 여보, 우리가 이 일을 결정하기 전에 아버지의 의견을 들어봅시다.
    50세때 : 아버님은 훌륭한 분이었어.
    60세때 : 아버님 께서 살아 계셧다면 꼭 조언을 들었을 텐데..

    아버지란 돌아가신 뒤에도
    두고두고 그 말씀이 생각나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돌아가신 후에야 보고 싶은 사람이다.

    아버지는 결코 무관심한 사람이 아니다.
    아버지가 무관심한 것처럼 보이는 것은 체면과 자존심과
    미안함 같은 것이 어우러져서
    그 마음을 쉽게 나타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아버지의 웃음은 어머니의 웃음의 2배쯤 농도가 진하다.
    울음은 열 배쯤 될 것이다.

    아들딸들은 아버지의 수입이 적은 것이나 아버지의 지위가
    높지 못한 것에 대해서 불만이 있지만
    아버지는 그런 마음에 속으로만 운다.
    아버지는 가정에서 어른인 체를 해야 하지만,
    친한 친구나 맘이 통하는 사람을 만나면 소년이 된다.

    아버지는 어머니 앞에서는 기도를 안하지만 혼자 차를
    운전하면서는 큰소리로 기도도하고 성가도 부르는 사람이다.

    어머니의 가슴은 봄과 여름을 왔다갔다 하지만
    아버지의 가슴은 가을과 겨울을 오고 간다.
    * 옮긴 글입니다
    .......................................................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2-07-21 15:19:45 자유게시판에서 이동 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