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경검색
  • 전체게시글 검색

자유게시판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보라, 형제들이 하나가 되어 동거함이 어찌 그리 좋으며 어찌 그리 기쁜가!
(시편 133편 1절)

  • 문의 했습니다.조회수 : 5784
    • 작성자 : 신진성
    • 작성일 : 2014년 9월 14일 12시 14분 35초
  • 성경이슈와 변개된 흔적들과 함께 톨스토이의 문학 작품에서 인용하는 성경구절을 앞으로 표준새번역 대신 흠정역을 인용하시면 어떠시냐고 문의를 한 번 해보았습니다. 문의를 한 동시에 기도를 해보았습니다. 세상 사람들이 보기에 매우 황당하고 한심한 일처럼 보일는지 모르지만 잘 되었으면 좋겠네요. 더불어 만일 인용에 사용하는 성경본문이 바뀐다면 그로인해서 이 출판사의 책을 찾는 많은 사람들이 성경문제에 관심을 갖고 하나님께서 보존해주신  킹제임스성경으로 돌아섰으면 하네요.
     
     
    빛이 있는 동안 빛 가운데로 걸으라/톨스토이 지음, 조병준 옮김/샘솟는 기쁨

    “십자가에 못 박힌 죄인 같은 나는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믿고 구원받았다. 죄인과 같은 나는 악하게 살았고, 살고 있다는 것을 알았으며 대부분의 주위 사람들이 나처럼 사는 것을 보았다. 죽음에 의하지 않고서는 그러한 처지에서 벗어날 아무런 방법이 없음을 깨달았다. (중략) 그런데 갑자기 그리스도의 말씀을 듣고부터 삶을 이해하게 되었고 생과 사가 악으로만 보이지 않았다. 나는 절망 대신 죽음으로도 흔들리지 않는 삶의 행복과 기쁨을 경험하였다. 이러한 일이 나에게 일어났음을 말한다면 분명, 어느 누구에게 영향을 줄 수 있을까?”

    러시아의 대문호 레프 니콜라예비치 톨스토이가 이 책 모두에 밝힌 ‘나는 무엇을 믿는가’의 일부분이다. 톨스토이는 도스토옙스키, 투르게네프와 더불어 러시아의 3대 문호로 꼽힌다. ‘전쟁과 평화’(1869), ‘안나 카레리나’(1877) 등 사실주의에 기초한 불멸의 작품을 쓴 톨스토이는 50대 초반에 회심을 경험했다. ‘고백록’(1879) 이후 그의 작품 세계는 종교 사상 중심으로 바뀐다. 회심 이후 인간은 자신이 지닌 것을 통해 믿음의 대상을 세상에 알리기 원하는 강한 소명의식을 갖기 마련이다. 톨스토이도 마찬가지로 소명의식을 느낀 것 같다.

    이 책은 그런 소명의식이 충만했던 톨스토이가 50대에 쓴 8편의 단편을 모은 것이다. 40대의 영적 방황 이후 하나님을 만난 그에게 지난 모든 업적과 자랑은 아마도 분토와 같이 여겨졌을지 모른다. 삶의 본질과 진정한 행복, 성공에 대한 모든 것이 주 예수 그리스도를 만난 이후 혁명적으로 달라졌다. 그는 그리스도께서 이 땅의 모든 평범한 사람들에게 전하고자 하는 진실을 가장 보편적인 언어로 전달하기를 원했다. ‘시장(市場)의 언어’를 통해 소박하고 배우지 못한 사람들에게도 주 예수의 뜻이 전달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지녔다.

    이 책에는 그 같은 톨스토이의 소망이 담겨 있다. 널리 알려진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를 비롯해서 책의 제목이 된 ‘빛이 있는 동안 빛 가운데로 걸으라’ 등 8개의 단편은 삶과 사랑, 믿음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빛이 있는 동안 빛 가운데로 걸으라’는 요한복음 12장 35절에서 주 예수 그리스도가 한 말씀이다. 주님은 “아직 빛이 있는 동안에 다녀 어둠에 붙잡히지 않게 하라”면서 “빛이 있을 동안에 빛을 믿으라”고 하셨다. 이 단편에서 톨스토이는 세상적 가치를 추구하는 줄리어스와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났지만 성실함 속에서 평안과 기쁨을 누리는 유베날리우스의 이야기를 통해 주 안에서 누리는 진정한 행복과 평안이 무엇인지를 알려주고 있다. 톨스토이의 탁월한 소설적 기법으로 쓴 각 단편들 속에는 각각 이 시대의 사람들이 깊이 묵상할 수 있는 내용들이 들어 있다. 출판사에서는 매 단편마다 작품을 통해서 ‘QT’를 할 수 있도록 덤도 제공했다.

    톨스토이는 믿음의 세계로 들어간 이후 빛을 발견했지만, 동시에 빛 가운데 사는 것이 결코 간단한 것이 아니라는 사실, 이 땅에서 그리스도인으로 산다는 것의 엄숙함에 대해서 깊이 생각했다. 그는 끊임없이 인간이 추구하는 행복과 사랑, 평안함이 어디에서 오는지를 추적했다. 신앙을 가졌다 해서 인생사 모든 것을 믿음이란 용어로 단순하게 도식화하지는 않았다. 거창한 믿음의 구호가 아니라 따스한 눈길, 작은 사랑을 통해서 하나님의 마음이 전달된다는 것을 글을 통해 보여주었다.

    이 단편집을 읽다보면 독자들은 자연스레 인간은 오직 사랑으로 사는 존재이며 주 예수 그리스도가 주는 사랑의 힘으로 타인을 사랑할 때라야 참된 행복과 만족이 찾아온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내가 관찰한 바에 따르면 작가적 감수성이 강한 사람들, 가령 소설가나 시인이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기 시작하면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자신들이 믿는 바를 전파할 수 있다. 똑같은 내용도 보다 촘촘하고 은근하며 정치(精緻)하게 묘사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들의 글은 신앙과 세상에서 방황하는 경계인에게 더욱 다가갈 수 있다. 이 단편집에서 사랑과 행복, 평강, 믿음이란 추상명사를 톨스토이는 ‘대문호’란 호칭에 걸맞은 작가적 역량에 믿음을 더해 살아있는 생생한 동사로 표현하고 있다.

    이 책에는 이웃에게 전하고 싶은 문장들도 적지 않다. 한 가지만 소개해 본다.

    “나는 모든 사람이 자신을 돌봄으로 사는 것이 아니라 사랑으로 산다는 것을 알았다.”(‘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에서)

    이태형 선임기자 thlee@kmib.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