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경검색
  • 전체게시글 검색

자유게시판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보라, 형제들이 하나가 되어 동거함이 어찌 그리 좋으며 어찌 그리 기쁜가!
(시편 133편 1절)

  • 스페인어 성경 이야기조회수 : 7589
    • 작성자 : 김재근
    • 작성일 : 2014년 11월 28일 0시 56분 36초
  • 우리 역사에서 조선의 명종과 선조시대쯤이다. 유럽에서는 진짜로 성경을 믿는 신자들의 복음 선포 덕분에 대륙 전체가 들썩이고 있었다. 종교재판을 앞세운 카톨릭 교회가 맹위를 떨치고 있던 스페인의 한 도시 세비야 근처 싼이시드로 델 깜뽀(San Isidro del Campo)라는 수도원에도 하나님의 말씀이 도달하였다. 그곳의 수도원장 블랑꼬 가르시아(Blanco Garcia)는 왈덴시안의 설교와 그들의 성경인 구 라틴어 역본으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고 있었다.

     

     

    카톨릭 당국은 수도원으로 몰래 들여오는 성경 밀수를 금지시키고 개신교 사상을 가르치는 책자들을 몰수했으며 신체적인 억압을 가하기도 했다. 그러나 하나님의 진리는 세차게 번져 나갔고 수도사들은 진리의 말씀을 알게 되었다. 그중에 까시오도로 데 레이나(Casiodoro de Reina, 1520-1594)라는 수도사가 있었는데 그는 성경 전체를 스페인어 번역할 생각으로 가슴이 불타오르고 있었다.

     

    레이나는 카톨릭 교회를 반대하는 입장에 섰기에 잔혹한 종교재판관들의 표적이 되었다. 그는 스페인을 탈출해서 다시는 돌아가지 못했다. 1559년 21명의 수도사들은 화형에 처해졌다. 레이나는 잉글랜드 런던을 거쳐서 제네바로 이주하며 스페인에서 피신해 온 사람들을 목회했다. 제네바에서 레이나는 ‘스페인 사람의 모세’로 불렸다.

     

    그러나 그는 제네바의 지도자 존 칼빈에게 동의할 수 없는 점이 많았다. 결국 레이나는 "제네바는 새로운 로마일뿐"이라고 외치고는 그곳을 떠나서 프랑크푸르트로 이주했다. 거기서 본격적으로 성경 번역을 시작했다. 그가 성경 번역을 하는 동안 카톨릭 당국은 지속적으로 그를 추적했고 그의 머리에 현상금도 걸었으며 이단, 범죄자, 남색자라는 낙인도 찍었다. 그는 이 도시 저 도시로 도망 다니면서도 자신의 과업인 스페인어로 성경 전체를 번역하는 일에 집중했다. 마침내 1569년 스위스 바젤에서 성경 전체를 스페인어로 번역한 첫 번째 성경이 완성되었다. (같은 해 조선에서는 홍길동전의 작가 허균이 태어났다) 역사가들은 ‘스페인 역사에서 가장 위대한 승리’라고 칭송하지만 카톨릭 교회는 ‘성경 중에서 가장 위험한 번역본’이라는 꼬리표를 붙였다. 레이나는 성경 번역을 마치고는 앤트워프에서 스페인 교회를 목회하다가 1594년에 세상을 떠났다.

     

     

    로마 카톨릭 교회의 계속적인 추격 때문에 레이나의 성경 번역은 급하게 진행될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레이나의 친구인 씨쁘리아노 데 발레라(Cipriano de Valera, 1532-?)는 레이나 성경에 대한 교정 계획을 갖고 있었다. 발레라는 레이나와 같은 수도원 출신이다. 발레라 역시 제네바에서 존 칼빈과 함께 일을 했고 “기독교 강요”를 스페인어로 번역했다. 발레라는 매우 열정적인 사람이었다. 그는 잉글랜드로 이주하여 캠브리지 대학교에서 공부했고 10가지 언어의 권위자가 되었다. 그는 “교황과 미사”라는 소책자를 통해서 로마교회의 이교도 관습을 통렬히 비난했다.

     

    발레라는 1582년 성경 교정 작업을 시작했고 1602년에 최종판을 출간했다. 그는 삶에서 20년을 스페인어를 말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헌신한 셈이다. 발레라의 성경 표지에는 두 남자가 그려져 있다. 한 사람은 씨를 뿌리고 있고 한 사람은 물을 주고 있다. 그 그림 아래에는 이런 구절이 적혀있다. “나는 심었고 아볼로는 물을 주었으되 오직 하나님께서 자라나게 하셨나니”

     

    스페인어권 사람들은 두 명의 위대한 하나님의 사람들에게 빚을 지고 있는 것이다. 그들이 번역한 스페인어 성경을 지금도 “레이나 발레라”라고 부른다.

     

    발레라의 교정 작업은 알렉산드리아의 본문에 근거한 부분은 제거하며 수용본문에 기초해서 진행되었다. 좀 더 바로 잡아야 할 부분은 여전히 남아있었다. 그런데 이후로 성서공회들은 레이나 발레라 성경을 개선하기 보다는 오히려 더 많은 구절에다 알렉산드리아 본문의 부패된 내용을 끼워 넣으면서 스페인어 성경을 퇴보시켰다.

     

     

    1909년에는 “안띠구아판”으로 알려진 성경이 출간되어 스페인어권 근본주의자들에게 표준 성경으로 자리 잡았다. 안타깝게도 여기에도 알렉산드리아 본문의 내용이 일부 포함되어 있었다. 1960년 미국 성서 교회는 알렉산드리아 본문에 따라서 대규모 교정 작업을 거친 스페인어 성경을 출간했다. 이것은 "레이나 발레라 니다"판으로 불린다. 이 성경은 스페인어권 근본주의자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성경이 되었고 1909년판을 교리적 기초로 삼던 교회들마저 1960년판으로 성경을 교체했다.

     

    그러는 동안 스페인어를 하는 성경 신자들은 알렉산드리아의 부패된 본문에서 완전히 벗어나고 킹제임스 성경과 일치하는 스페인어 성경을 위해서 기도해 오고 있었다.

     

    지금 이들 대부분은 믿고 있다, 순수한 스페인어 성경을 위한 자신들의 기도가 “레이나 발레라 고메스 2010년판”을 통해서 응답되었다고!

     

    1952년 9월에 태어난 움베르또 고메스(Humberto Gomez)는 멕시코의 가난한 집에서 성장했다. 경찰관으로 일하던 아버지께서 고메스가 8살 때 돌아가시자 그의 어머니는 홀로 7남매를 돌봐야만 했다. 고메스는 어머니를 돕기 위해서라면 무슨 일이든 했다. 구두 닦기, 껌팔이, 신문 돌리기. 그러다가 그는 뒷골목의 삶에 빠져들었고 마약에도 손을 대어 범죄자가 되고 말았다. 고메스의 형제 4명이 동시에 수감되기도 했다.

     

    감옥에서 풀려난 19살의 고메스는 자신의 비참한 삶으로 인해서 매우 괴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그는 집 밖 낡은 벤치에 앉아있었다. 그때 낯선 남자가 다가와서 성경을 보여주며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해주었다. 카톨릭 신자였던 고메스는 성경이라는 것을 그날 처음 봤다. 하나님의 말씀이 그 순간 고메스의 마음에 뿌려졌고 6개월 지나고 나서 고메스는 예수 그리스도를 구원자로 받아들였다.

     

    구원받은 이후 하나님께서는 고메스를 설교자로 부르셨다. 그는 40년 동안 멕시코 전역을 다니면서 복음을 전했고 지역 교회를 세우는 일을 하였다. 성경학교도 열어서 젊은 일꾼들을 훈련시켰다. 하나님께서는 또한 그에게 아즈텍 인디언들과 일할 수 있는 문도 열어주셨다. 고메스는 멕시코 산간 지방에 20개 이상의 아즈텍 인디언 교회를 세웠다. 고메스의 형제 중 5명도 말씀 선포자가 되었다.

     

     

    고메스는 레이나 발레라 성경 1909년 안띠구아판으로 구원받았고 자신도 30년 넘게 이 성경을 사용하며 설교했지만 스페인어 성경의 정확성에 대해서는 의심해 본적이 없었다. 그러다가 잭 우드(Jack Wood)라는 미국 침례교 목사의 소개로 킹제임스성경과 스페인어 성경을 처음으로 비교하게 되었다. 처음으로 비교한 다니엘 3장 25절에서 킹제임스성경과 자신의 스페인어 성경 사이에 큰 차이가 있음을 발견했다. (하나님의 아들 / 신들의 아들들) 큰 충격과 놀라운 경험이었다. 이 일을 계기로 그는 15년 이상 킹제임스성경과 스페인어 성경을 비교했고 발견한 차이점들을 자료로 모아두었다. 그는 부패한 알렉산드리아 본문은 이미 모든 언어의 성경에 스며들어 있음을 알게 되었다.

     

    고메스는 순수한 스페인어 성경에 대한 열정으로 여러 해 동안 성경을 비교 연구하는 가운데 하나님께서 자신에게 레이나 발레라 본문 교정 작업을 시키셨다고 확신하였다. 그는 2000년부터 2004년까지 하루 평균 20시간 가까이 열심히 성경 교정 작업을 했다. 초고 완성본이 나오자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성경 신자들은 인쇄해 달라고 요청했다. 고메스는 아직 끝난 것이 아니라며 거절했다. 그러자 사람들은 인쇄해라, 그러면 우리가 돕겠다고 외쳤다. 필요한 손길을 보내주시면 이 일을 하겠노라던 고메스의 기도는 이런 방식으로 응답 되었다.

     

    2004년 고메스 교정본 초고가 인쇄되었고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13개 나라에서 수백 명의 성경 신자들이 고메스의 조력자 역할을 하게 된다. 그들은 성경을 읽고서 검토가 필요한 부분을 전자우편으로, 전화로, 또는 직접 만나서 고메스에게 제안했고 그는 겸손한 마음으로 모든 제안을 자세히 살펴보았다. 그는 “이것은 주님의 성경이지 나의 성경이 아니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그는 경청하고 전문가와 상의하며 혹평하는 사람의 말도 귀담아 들었다. 참으로 올바른 태도로 하나님의 말씀이 스페인어로 다뤄지고 있음을 더 많은 사람들이 알게 되었다.

     

     

    하나님께서는 움베르또 고메스와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수천 명의 신실한 성경 신자들을 사용하시어 스페인어 성경을 확정지으셨다. 2010년 올바른 본문에서 올바른 방법으로 번역된 스페인어 성경이 인쇄되어 나왔다. 신자들은 그 성경을 “레이나 발레라 고메스”성경이라 부른다. 현재 이 성경은 킹제임스성경을 믿는 대부분의 목사, 선교사, 단체가 인정하는 가장 순수한 스페인어 성경이다. 이렇게 해서 레이나와 발레라가 시작한 하나님의 선한 일이 408년 만에 고메스를 통해서 완성되었다.

     

    그러므로 내가 이 일을 행하고 이 열매를 봉인하여 그들에게 준 뒤에 너희에게 들러서 스페인으로 가리라.” (로마서 15장 28절)

     

    몇 권의 책을 읽다가 발췌해서 정리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