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경검색
  • 전체게시글 검색

말씀묵상

  • 경건의삶
  • 말씀묵상

주의 말씀들이 내 입맛에 어찌 그리 단지요! 참으로 내 입에 꿀보다 더 다니이다! (시편 119편 103절)

  • 삼손과 들릴라조회수 : 2436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2년 3월 5일 20시 48분 19초
  • 삼손과 들릴라

     

    o 그 뒤에 삼손이 가자에 가서 거기서 한 창녀를 보고 그녀에게로 들어가니 어떤 사람이 가자 사람들에게 고하여 이르되, 삼손이 여기에 왔다, 하매 그들이 그를 에워싸며 밤새도록 그 도시의 문에서 매복하고 밤새도록 조용히 하며 이르기를, 아침에 날이 밝을 때에 우리가 그를 죽이리라, 하였더라. 삼손이 한밤중까지 누웠다가 한밤중에 일어나 그 도시의 바깥문의 문짝들과 두 개의 기둥과 빗장과 모든 것을 빼어 어깨에 메고 헤브론 앞의 산꼭대기로 가져가니라. 그 뒤에 그가 소렉 골짜기의 들릴라라는 이름의 여인을 사랑하매 블레셋 사람들의 귀족들이 그녀에게로 올라와 그녀에게 이르되, 삼손을 꾀어 그의 큰 힘이 어디에서 나오는지 알아보고 또 어떤 방법으로 우리가 그를 이기고 결박하여 괴롭게 할 수 있을지 알아보라. 그리하면 우리가 각각 은 천백 개를 네게 주리라, 하더라. 들릴라가 삼손에게 이르되, 원하건대 당신의 큰 힘이 어디에서 나오는지 내게 고하고 또 무엇으로 당신을 결박하여 괴롭게 할 수 있을지 내게 말하라, 하매 삼손이 그녀에게 이르되, 그들이 결코 말린 적이 없는 푸른 버드나무 가지 일곱 개로 나를 결박하면 내가 약하게 되어 다른 사람과 같게 되리라, 하니 그때에 블레셋 사람들의 귀족들이 말린 적이 없는 푸른 버드나무 가지 일곱 개를 그녀에게로 가져오매 그녀가 그것들로 그를 결박하였더라. 이제 사람들이 매복하여 그녀와 함께 방에 머무르고 있더라. 그녀가 삼손에게 이르되, 삼손이여, 블레셋 사람들이 당신을 덮치고 있느니라, 하니 그가 그 버드나무 가지들을 마치 삼실이 불에 닿아 끊어지는 것 같이 끊었으므로 그의 힘이 알려지지 아니하니라. (16:1-9)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