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경검색
  • 전체게시글 검색

성경교리

  • 성경공부
  • 성경교리

모든 성경 기록은 하나님의 영감으로 주신 것으로 교리와 책망과 바로잡음과 의로 교육하기에 유익하니
(디모데후서 3장 16절)

  • 우리의 연약함의 감정을 몸소 느끼신 분조회수 : 7230
    • 작성자 : 임재영
    • 작성일 : 2011년 8월 12일 15시 17분 36초
  • 마태복음 4장(누가복음 4장, 마가복음 1장)에는 주 예수님께서 친히 시험을 받으시는 사건이 나옵니다. 주님께서 시험을 받으신 이유는 두 가지 입니다. 첫 째는 주님께서 메시아로 오신 분이심을 증명하기 위함이었습니다. 앞의 3장에서 주 예수님께서 침례를 받으시자, 하나님께서는 주님을 하나님의 아들이시며 세상을 구원할 '메시아'로 공표하셨습니다. "하늘로부터 한 음성이 있어 이르시되, 이 사람은 내 사랑하는 아들이라, 내가 그를 매우 기뻐하노라." 따라서 마귀는 그분을 메시아의 길에서 실족시키고자 주 예수님을 시험합니다. 두 번째 는 히브리서 2:18과 4:15에서 밝히고 있듯이 연약함을 갖고 있는 믿는 이들을 시험에서 능히 구조하시는 구주(救主)가 되시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분께서 친히 시험을 받아 고난을 당하셨은즉, 시험받는 자들을 능히 구조하실 수 있느니라"(히 2:18)

    "우리에게 계시는 대제사장은 우리의 연약함의 감정을 몸소 느끼지 못하는 분이 아니요, 모든 점에서 우리와 똑같이 시험을 받으시되, 죄는 없으신 분이시니라"(히 4:15)

     

    따라서 마귀의 목적은 시험을 통하여 주 예수님으로 하여금 죄를 범하게 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죄인이 죄인을 구원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또한 시험을 이기지 못한 자는 다른 이를 시험에서 능히 구조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세 공관복음서에 기술된 기사를 살펴볼 때, 주님은 40일 낮과 밤을 금식하시며 온갖 시험을 받으셨습니다. 주변에 야생 짐승들 외에는 아무도 없는 황량한 벌판에서 주님은 우리와 똑같은 살과 피를 가진 인성 안에서 시험을 받으셨습니다.

     

    주님이 받으신 시험은 어떠한 시험이며 얼마나 많은 시험을 받으셨을까요? 히브리서 4:15는 이 시험의 범주를 계시하고 있습니다. 그분께서는 "모든 점에서 우리와 똑같이(in all points tempted like as we are)"시험을 받으셨습니다. 주님께서는 40일 동안의 시험에서 우리와 똑같은 연약함을 갖고 온갖 시험을 다 받으셨습니다. 곧, 죄의 본성을 입고 태어난 자들이 연약함 가운데 받게 될 모든 시험을 하나도 빠짐없이 다 겪으셨습니다. 따라서 우리가 이 땅에서 사는 동안 받는 시험 가운데 주님이 몸소 겪지 않은 시험은 하나도 없습니다. 주님께서는 우리와 똑같이 살과 피를 가지셨기 때문에 우리의 모든 연약함의 감정을 우리와 똑같이 느끼셨습니다. 그분이 우리에게 긍휼이 많은 대제사장이 되시는 이유는 우리와 똑같은 영과 혼과 몸으로 시험을 받으셨고 그 시험에서 승리하셨기 때문입니다.

     

    이와 관련하여 저는 "왜 KJV를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가?"에 대한 믿음의 증거 중 하나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먼저 히브리서 4:15에 대한 역본들의 차이를 보겠습니다.

     

    KJV : For we have not an high priest which cannot be touched with the feeling of our infirmities; but was in all points tempted like as we are, yet without sin.

     

    RSV : For we have not a high priest who is unable to sympathize with our weaknesses, but one who in every respect has been tempted as we are, yet without sin.

     

    NIV : For we do not have a high priest who is unable to sympathize with our weaknesses, but we have one who has been tempted in every way, just as we are-- yet was without sin.

     

    NASB : For we do not have a high priest who cannot sympathize with our weaknesses, but One who has been tempted in all things as {we are, yet} without sin.

     

    NKJB : For we do not have a High Priest who cannot sympathize with our weaknesses, but was in all points tempted as we are, yet without sin.

     

    KJV과 현대 역본 사이의 차이점은 "몸소 느끼다"라는 부분에 있습니다. KJV는 이 부분을 "be touched with the feeling of"로 번역한데 비하여, New KJV를 포함한 모든 현대역본들은 한결같이 "sympathize with"로 번역하고 있습니다.(헬라어 원어는 "sumpatheo"로서 "with"+"passion"의 합성어임). 영어로 "sympathize"는 "공감하다", "위로하다", "동정하다"의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KJV가 왜"sympathize with"로 번역하지 않고 "be touched with the feeling of"로 번역하였는지를 살펴보면, 왜 KJV가 완전한 하나님의 말씀인가를 엿볼 수 있습니다.

     

    먼저 그분께서 인성 안에서 갖고 계신 연약함에 대하여 알아보고자 합니다. 우리 주님께서 사람으로 이 땅에 오셨을 때 우리와 동일하게 인간의 모든 연약함을 가지셨습니다. 주님은 때로는 굶주리셨고, 목마르셨으며, 여행길에 지치셨으며, 시험을 당하셨습니다(눅 4:2). 때로는 분노를 나타내셨으며, 사람들과 함께 먹고 마셨으며(눅 7:34), 눈물을 흘리셨습니다. 또한 잠을 주무셨으며, 기도를 하셨습니다. 우리와 똑같이 때로는 슬퍼하시고, 때로는 아파하시고, 때로는 기뻐하시고, 때로는 즐거워하시며, 죄인들 가운데서 그들과 같이 이야기를 나누시고 그들과 같이 잡수시고 그들의 연약함의 감정을 세밀히 느끼시고 그들의 어리석음과 약함과 어둠에 갇힌 모습을 불쌍히 바라보셨습니다. 그러나 비록 하나님의 본체이신 분이 인성을 입고 살과 피에 참여하시면서 우리와 동일한 연약함의 감정을 가지셨지만, 그분은 본성에서 우리와 다른 분이십니다.

     

    "하나님께서 죄를 알지 못한 그분을 우리를 위하여 죄가 되게 하신 것은 우리가 그분 안에서 하나님의 의가 되게 하려 하심이라"(고후 5:21). "그분께서는 죄를 짓지 아니하시고, 입에 교활함도 없으시며"(벧전 2:22). "그분께서 우리의 죄들을 제거하려고 나타나신 것을 너희가 알거니와 그분 안에는 죄가 없느니라"요일 3:5)

     

    잘 아시다시피 우리 주님께서는 본성 안에 죄가 없으신 분이십니다. 주님은 우리와 같이 연약함을 가지셨지만, 시험이 올 때 죄의 본성이 반응을 하여 그 시험에 굴복하는 분이 아니셨습니다. 비록 우리와 같은 연약함을 가지셨지만 그분 안에 죄가 없으시기 때문에 주님은 시험에 대하여 내부에서 반응하여 죄를 범하실 수 없는 분이십니다. 주님은 본성적으로 외부에서 오는 시험만 겪으실 수 있는 분이십니다. 따라서 "be touched with the feeling of" 라고 번역하는 것이 주님의 본성과 주님이 어떻게 시험을 받으셨는지를 나타내는 바른 번역임을 알 수 있습니다.

     

    현대역본들처럼 "sumpatheo"를 "공감하다(sympathize)"로 번역하는 것은 우리 주님을 마치 우리의 연약함의 모든 감정을 하나하나 시험을 받는 가운데 직접 몸으로 체험하신 분이 아니라, 동정하는 마음으로 우리의 연약함을 바라만 보시는 분으로 만드는 것입니다. 혹 누가 진정으로 사랑하는 연인이나 자녀가 심한 질병으로 고통당하고 있다면, 차라리 자신이 대신 고통을 당하고 싶을 것입니다. 그러나 아무리 안타까운 마음도 실제로 동일한 질병으로 아파보지 않았다면, 그 환자의 아픔을 완전하게 이해할 수가 없으며, 그 환자와 고통에서 하나가 될 수 없는 것과 같습니다. 현대 역본은 주님을 단지 우리의 연약함을 동정하시거나 공감하시는 분으로 만들어서 주님께서 광야에서 받으신 시험을 보다 객관적인 사실로 약화시켰습니다. 따라서 그리스도의 인성과 그분의 죄 없으심을 보여주는 더 정확한 번역은 우리와 똑같은 연약함 가운데 외적으로 시험을 받으신 분으로 묘사하는 "touched with the feeling of" 라고 생각합니다.

     

    주님께서는 우리의 연약함을 외면한 채 섬김만 받으시는 분이 아니시며, 친히 인성 안에서 우리와 동일한 연약함으로 시험을 받으셨습니다. 주님은 우리가 힘들고 약하고 어려울 때 팔짱을 끼고 불쌍한 마음으로 바라만 보시는 분이 아니라, 이 땅에 계실 때 우리와 똑같은 연약함의 감정을 몸소 느끼셨기 때문에 어떠한 시험에서도 우리에게 피할 길을 주시며 우리를 능히 구원해 주시는 분이 되셨습니다. 오늘날 믿는 이는 시험이 임할 때, 그 시험이 이미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와 똑같이 인성을 입으시고 2000년 전에 겪으시고 승리하신 시험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우리 주님께서는 40일 동안 광야에서 신약의 믿는 이가 겪어야 할 모든 시험에 대한 피할 길을 이미 예비해 두셨습니다. 주님은 얼마나 자상한 분이신가요! 그분의 사랑은 얼마나 큰지요! 그분은 참으로 긍휼이 많고 신실하신 우리의 대제사장이십니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2-07-21 15:40:46 자유게시판에서 이동 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