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경검색
  • 전체게시글 검색

자유게시판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보라, 형제들이 하나가 되어 동거함이 어찌 그리 좋으며 어찌 그리 기쁜가!
(시편 133편 1절)

  • 제럴드 싯쳐의 "하나님의 뚯" 을 읽다가조회수 : 4196
    • 작성자 : 박혜영
    • 작성일 : 2014년 11월 16일 15시 49분 39초
  •  좋은 책을 손에 넣어 읽는 기쁨은 그 어떤 것보다 큰 것 같습니다. 이 사이트에서 추천해 주신 피터 블룸필드의  "하나님의 인도"라는 책을 읽고 내 머릿속에 난마와 같이 얽혀 있던 어떤 사고와 경험의 줄기들이 단칼에 짤려나가 정리되는 듯한 경험을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런데 그 책을 살 때 패키지로 올라와 있던 책 제럴드 싯처의 "하나님의 뜻"을 읽다가 한 가지 의문점이 생겼습니다. 아직 다 읽지는 않았고 중간쯤 읽고 있는데, 마음이 좀 불편해지는 겁니다. 그 이유는
    이 분이 간간히 소개하여 인용하는 글들의 저자가  예수회의 익나시스 로욜라 , 마리아 테레사 , 아우구스트스 등 카톨릭의 전통에 서 있는 분들이었기 때문입니다. 제 짧은 생각에는 아무리 책의 내용이 좋아도 이 책을 지지해줄 인용문이 꼭 이런 인물들이어야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지요. 물론 소개된 인용문만 놓고 본다면 어찌보면 좋은 내용이 아니라고도 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제가 약간 충격적이었던 건 이 저자가 익나시스 로욜라를 자기의 "영적 스승"이라고 소개하는 겁니다. 저는 예수회가 운영하는 대학에 다녔으면서도 이제껏 예수회가 무엇인지 그 창설자인 익나시스 로욜라가 누구인지 통 모르고 살다가 이 사이트에 올려진 킹제임스 성경에 관한 여러 동영상을 보고 비로소 그 실체를 알게 되어 경악을 금치 못했거든요. 그런데 저자가 단순히 익나수스 로욜라의 글을 좋아서 올린 것이 아니라 그 자신의 표현을 빌리면  자신의 "영적 스승"이라고 하니 참 생각이 복잡해진 겁니다. 글만 좋으면 사탄의 명의라도 빌려올 수 있다  그런 논리가 성립된다는 건지...  제가 너무 예민한 건지 몰라도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